Loading...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UFC,헤비메탈,방송사고)

프로필 이미지

이번 주 나의 스트레스 지수는 최근 몇년의 상한치를 갱신했다. 거절 못하는 성격에 남의 일을 돕게 됐는데 이게 사람들에게 연락하고 결과를 받는 일이다 보니 카톡이 쉴새없이 날아든다. 왜 맡았을까.. 후회하기를 수십번. 그러나 이제 되돌아갈 수도 없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야 한다. 그러다보니 포스팅 할 시간이 없었다. 이렇게 과몰입된 상태에서는 사실 영화도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이럴 땐 짧은 시간에 짜릿한 전율로 스트레스를 해소해야 한다. 그래서 오늘 넷플릭스의 <노터리어스>를 플레이했다. UFC격투기 선수인 코너 맥그리거의 전기 다큐였다. UFC에 대해서는 늘 양가감정이 병존한다. 마음이 한없이 평화롭고 진지할 때는 어떻게 저렇게 잔인한 격투기를 할까. 비인간적이다. 잔인하다. 상업적인 것도 한도가 있지. 유혈이 낭자한 저 경기에 환호하는 사람들은 또 뭔가 싶다. 그런데 UFC는 엄연한 스포츠다. 인간에겐 싸움에 대한 본능이 있다는 걸 부인하지 못하겠다. 그리고 한 사람이 넉아웃될 때까지 치닫는 이 생동감은 어떤 스포츠도 근접하기 어렵다. 예전에 권투중계앞에 온 국민이 앉았던 것과 사실 크게 다르지 않다. 어쩌면 긴 시간동안 지속적인 펀치로 뇌에 가하는 충격보다는 짧은 격투기가 덜 위험하다고도 한다. 아무튼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은 UFC의 빅게임을 찾아보며 내 안의 에너지를 분출하는 것이다(심약자들은 저를 따라하지 마세요~).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