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천문 : 하늘에 묻는다 - 세종대왕은 문과 혹은 이과?

프로필 이미지

“망치질 몇 번에 담금질 몇 번 하니 수염이 하얘졌습니다.” 장영실(최민식)의 회고는 짧고 간명했다. 그는 더 이상 미련도, 남아있는 꿈도 없다. 관노였던 그는 남다른 천문학적 지식과 기가 막힌 손재주로 물시계를 만들어 세종(한석규)으로부터 종삼품의 파격적인 관직을 부여받았다. 게다가 세종과 개인적으로도 친밀해져 왕이 꿈꿨던 천문관측용 간의대를 발명하기도 했다. 우리나라엔 과학기술발전에 공로가 큰 인물에게 수여하는 장영실상이 있다. 아직도 그의 탁월한 업적을 기리는 후손들의 오마주다. 물시계인 자격루는 해가 진 후에도 시간을 알려주는 도구가 되었고, 간의대를 통해 별자리를 관측, 우리나라의 시간이 명나라와 차이가 있음을 밝혀 냈다. 세종 말대로 명실상부 조선의 시간을 만들고 조선의 하늘을 연 장본인이 장영실이다. 그런 영실은 충심 또한 대단하여 세종이 묻는 소원에 “전하와 가까이 있는 것 외에는 없습니다.”로 화답한다. 아라비아 물시계 개념도 세종의 한글창제는 재임중 후반부에 이뤄졌고, 전반부에는 천문학과 기상학에 관심이 있었다. 중국보다 앞선 측우기와 아라비아에서 개발된 천문학 지식을 들여와 물시계와 천체관측소를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장영실과 세종의 수많은 토론을 통해 가능했던 것이다. 영화적으로도 이러한 발명품들은 꽤나 볼거리가 되었다. 궁중의 대신들도 그 원리를 궁금해 했던 물시계는 유튜브에 나오는 도미노를 보는 듯한 신기한 장...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