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극비수사(2015) - 점쟁이와 형사의 훈훈한 콜라보

프로필 이미지

1978년 부산에서 일어난 효주(극중에서는 은주)양 유괴사건은 어릴적 내 기억에도 선명하다.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그 사건이 어떻게 매듭지어졌는지는 몰랐는데 오늘 넷플릭스에서 본 <극비수사>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알게 됐다. 영화는 내내 1978년을 되살리느라 애를 쓴다. 실제로 제작진은 부산 서구 대신동의 구덕체육관 인근을 과거로 회귀시켰다. <사망유희>간판, 버스 정류장, 공중전화 박스, 레코드점, 중국집 등 레트로 감성을 잘 살렸다. 개인적으로는 수사본부가 꾸려진 극장내의 영화 포스터 <오멘>과 <사랑방손님과 어머니>가 눈에 밟혔다. 리 레믹이라는 오멘의 여주인공의 눈이 잠시 클로즈업되기도 한다. 아홉살인 부잣집 딸 은주는 어떤 서울 사투리 쓰는 아저씨의 차에 타고 행방불명이 된다. 며칠이 돼도 소식이 없자 엄마(이정은 호연)는 고모(장영남)의 등쌀에 용하다는 점집을 찾아다니는데 딱 한 도사 김중산(유해진)만이 은주가 살아있다고 주장한다. 은주의 사주가 강하기 때문이고 공형사의 사주가 물이 많아서 꼭 공형사가 맡아야 한다는 엉뚱한 주장이다. 엉겁결에 수사에 참여하게 된 돌쇠형사 공길용은 아이를 살리기 위해 극비수사를 요청한다. 김중산의 예측대로 정확히 15일만에 범인에게 전화가 오고 이후 돈가방과 범인과 경찰들의 삼각 갈등이 풀릴 듯 말 듯 줄다리기를 한다. 과연 사건은 어떻게 해결될 것인가. 곽경택 감독은 못말리는 휴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