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롱 리브 더 킹 : 목포영웅 (2019)

프로필 이미지

<범죄도시>로 많은 스타를 배출해 낸 강윤성 군단의 후속작 <롱 리브 더 킹>은 한결 소프트한 조폭-멜로-정치드라마다. 무서운 조폭이 아니라 뭔가 순진한 조폭, 그것도 남도의 본산 목포지역이 무대다. 목포 중앙시장을 “싹 다 갈아엎고” 테마파크를 짓겠다는 최만수(최귀화)는 3선을 노리는 검사출신 국회의원이다. 서민들의 편에 서서 복지재단을 운영하는 무소속의 황보윤(최무성)은 지역주민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는 인물이지만 소싯적에는 주먹쓰던 건달이 개과천선한 경우다. 어느 날 중앙시장 철거용역을 위해 동원된 조직원들을 이끌고 중앙시장을 찾은 두목 장세출(김래원)은 농성중인 시장상인들과 몸싸움 도중 상인들 편인 변호사 소현(원진아)에게 싸대기를 한 대 맞고 “이 깡패새끼야 똑바로 살아!”라는 외마디 소리를 듣는다. 큰 부끄러움을 느낀 동시에 마법에 걸린 듯 그녀를 짝사랑하게 되면서 180도로 삶의 방향이 달라지는데... <두사부일체>느낌의 관습을 따르고는 있지만 이 영화는 매우 다이내믹한 전개로 극 중 배경 전환을 이뤄냄으로써 관객을 몰입시킨다. 처음에 다소 지루하게 흘러가던 영화는 목포대교 버스사고 장면에서 관객을 잔뜩 긴장시킨 후 이른바 “목포영웅”탄생 신화를 만들어 낸다. 그리고 또 다시 정치드라마로 전환된다. 총선을 앞에 두고 지지율이 밀리던 최만수 측에서 황보윤을 피습하면서 대체인물로 ‘국민영웅’ 장세출이 동원된다. 이후엔 롤러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