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더티 댄싱"의 기적같은 성공스토리

프로필 이미지

“1963년 여름, 17세 소녀 ‘베이비’는 방학을 맞아 가족과 함께 고급 산장으로 피서를 간다. 의사인 아버지와 가정적인 어머니 아래서 부족한 것 없이 자란 ‘베이비’는 매년 아버지의 친구가 경영하는 이 산장에서 여름을 보냈다. 그러나 저녁마다 열리는 식상한 댄스파티가 점점 지겹다. 어느 날 산책도중 우연히 숲 속 산장에서 그녀는 새로운 댄스 파티를 경험하게 된다. 젊음과 열정으로 가득한 매력...그 댄스는 소위 ‘더티댄싱’이라 불리는 몸짓이었다. ‘베이비’는 댄스 강사인 ‘자니’를 만나게 되고 곧바로 그의 춤에 매료된다. 그녀는 ‘자니’와 댄스연습을 거듭하면서 사랑에 빠지게 되지만 보수적이고 엄격한 아버지의 반대로 헤어지게 된다. 그녀는 자신에게 새로운 세계를 보여준 ‘자니’를 잊지 못하고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된다. 산장의 마지막 밤 파티에서, 혼자 공연을 지켜보던 ‘베이비’ 앞에 자니가 나타나고 그들은 그 동안 그 곳에서 금기시되었던 ‘더티댄싱’을 추기 시작한다. (출처 구글)" 31년전 우리나라에서 개봉했던 영화 <더티 댄싱>을 기억한다.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섹시 댄스 장면은 충격이었고 잊을 수 없이 낭만적인 삽입곡들은 88년 거리를 수놓았다. 넷플릭스에서 최근 개봉된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The Movies That Made Us)>은 흔한 헐리우드 영화라고 생각했던 “더티 댄싱”의 탄생 비화를 다루는 흥미로운 다큐멘터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