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몰리스 게임 – 바닥 친 인생은 두려운 게 없다

프로필 이미지

영화는 올림픽 여성모글스키 미국대표 예선전으로 시작된다. 몰리(제시카 차스테인)의 독백은 “스포츠 경기 중 최악의 사건은?”이라는 물음에 대한 답변으로 시작한다. 월드시리즈에서 4번 연달아 지는 거? 월드컵 축구 예선탈락? 축구에서 브라질에게 패한 아르헨티나? 올림픽 4위? 올림픽에서 4등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 하지만 몰리의 경우는 거기에 대한 반박을 한다. 몰리는 전미 랭킹 3위였고, 솔트레이크 시티 올림픽 예선전을 치르는 중이다. 랭킹 1,2위 모두 실수를 해서 점수가 낮은 상태다. 몰리는 자신의 미래를 그려본다. 오늘만 잘 통과하면 유타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고 계획했던 로스쿨로 진학한다. 하버드 로스쿨 입학 평균점수보다 높은 점수를 이미 확보한 상태다. 그런데 인생은 계획대로 되지 않는 법. 마지막 공중회전 직전에 소나무 가지에 스키 탈착 버튼이 부딪혀 왼쪽 스키가 빠지고 몰리는 그대로 추락한다. 실제 인물인 몰리 브룸의 자전적 소설을 배경으로 한 몰리스 게임(2017)은 최고의 이야기꾼 아론 소킨이 각본과 감독을 맡은 작품답게 대사가 속사포처럼 빠르고 분량이 엄청나다. 자막을 제대로 읽지 않으면 금세 지나가 버리기에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그럼에도 영화 초반부터 관객을 집중시키는 기술은 정말 뛰어나다. 어느새 몰리의 상황에 깊숙이 몰입되어 그녀의 행동과 결정에 그대로 빠져버리니 말이다. 게다가 제시카 타스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