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제로 다크 서티 - 빈라덴을 찾아서

프로필 이미지

캐슬린 비글로우 감독은 '허트 로커'로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을 거머쥔 명장. 그녀가 연출해서 또 한 번의 센세이션을 일으겼던 '제로 다크 서티'를 뒤늦게 왓챠에서 본 지금, 심장박동 소리가 귀에 들리는 듯 하다. 영화는 우리에게도 트라우마로 남은 911 현장의 목소리로 시작한다. 2001년 9월 11일, 예전 직장에 출근해서 오전 CNN생중계로 지켜본 쌍둥이 빌딩의 처참했던 모습은 아직도 생생하다. 삼천명의 생명을 앗아갔던 그 민간기 테러작전을 지휘한 인물이 오사마 빈 라덴이다. 사건 직후 미국에서는 오사마 빈 라덴에게 60억원의 현상금을 내걸지만, 도무지 그의 행방을 알기가 어려웠다. 911이전에는 아프가니스탄 산악동굴에 거하며 알카에다를 진두지휘했는데 미군이 아프간을 샅샅이 뒤지면서 그의 행방은 더욱 묘연해졌다. 미국 CIA의 마음은 급해지고, 관련 용의자들에게 자백을 얻어내려고 해서는 안되는 고문도 불사했다. 그걸 지켜보는 CIA 여성요원 마야(제시카 타스테인)는 착잡하다. 뭔가 세련된 방법으로 그를 찾아낼 수는 없을까. 영화는 마야라는 가명의 실존 인물을 배경으로 오사마 빈라덴을 쫓는 과정을 세밀하게 그렸다. 마야는 CIA에 취직한 이후 12년간 빈 라덴을 찾는 일을 했다. 그녀는 홍수처럼 밀려드는 각종 자료를 찬찬히 분석하며 빈 라덴 주변 인물에 대해 깊이있는 프로파일을 구성한다. 그 용의선상에 '아부 아흐메드'라는 인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