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낙원의 밤-느와르와 멜로의 모호한 경계

프로필 이미지

혈육이라곤 누나와 조카 지은이밖에 없는 태구(엄태구)는 조직에 충성을 바치는 의리파. 그를 스카웃하려다 거절당한 북성파는 보복행위로 태구의 소중한 혈육을 앗아간다. 이에 태구가 단독으로 북성파 두목을 처단하자 양사장(박호산)은 재도약을 기약하며 태구를 제주도로 피신시킨다. 제주도에서 총기매매를 하는 쿠토(이기영)의 집으로 도피한 태구에게 까칠하게 대하는 재연(전여빈)은 시한부 인생이다. 한편 북성파의 중간보스 마상길 이사(차승원)는 양사장파를 진멸하려고 피의 복수를 다짐하는데... 넷플릭스에서 개봉한 박훈정 감독의 <낙원의 밤>은 코리안 느와르의 대가답게 피칠갑으로 장식하는 헤모글로빈 무비다. 하지만 <신세계>의 타이트한 긴장감은 사라지고 <마녀>의 특이한 스토리텔링도 아닌 애매한 포지션이다. 그래서 혹평이 가득하다. 별점 둘 반에서 셋 사이다. 그래서 플레이를 주저했지만, 박훈정 감독의 사연이 있겠지라고 생각하며 직진했다. 세상 모든 걸 잃은 태구.. 비까지 오다니 슬픔은 비가 되어 내리나보다. 하지만 별점이 두개 반이라는 건 최소한의 가오가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배우들의 면면을 보다보면 2시간이 그리 지루하지는 않다. 특히 전여빈은 전작과는 달리 독특한 캐릭터를 만들어낸다. 물론 서걱거리는 면이 있지만 끝까지 지켜보면 캐스팅의 의문이 다소 풀린다. 감독은 타란티노식 복수를 꿈꾼 듯 보인다. 그래서 먼저 주인공들의 가장 소중한 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