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부담없이 계약한 태아보험 솔직후기

프로필 이미지

생각지도 못한 임신을 하고 열달이라는 시간동안 제대로된 준비없이 내 품에 안겼던 훈이 항상 내 중심이었던 삶이 어느순간 아이 중심으로 돌아가는게 힘들었다. 독박육아를 하면서 외로운마음도 생기고 자꾸만 내 역량에 대한 의문이 들때쯤 문득 이 아이가 나를 어른으로 만들기 위해 태어났을지도 모른단 생각을 했다. 그러면서 나도 점점 성장해나간 것 같다. 아이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자라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마음이 들때쯤 비로소 엄마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게 되었고 지금은 나름대로 육아에 대한 행복감이 생겼다 아기집을 확인하고 가장 먼저 했던 것은 태아보험이었다. 아무 준비 없이 갑작스럽게 접한 임신소식이었기때문에 뭐부터 해야할까 고민이 많았었다. 보건소 임산부등록도 하고, 맘카드도 발급받아보고 임신육아책이나 맘카페를 통해 태아보험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서 혹시모를 상황에 대비해 가입했다. 초록창에 검색만해도 비교사이트에 대한 정보도 많이 나오고, 광고성이 짙은 후기들이 나오는데 이런 것들이 나에겐 굉장한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광고면 어떤가, 나한테 혜택이 돌아오고 조금 더 잘 가입하면 그만이지! 라는 생각을 했고 선물혜택과 가성비 있는 설계서 2가지를 모두 잡기 위해 비교사이트르 여러군데에 문의를 남겼다. 다들 친절하고, 괜찮았다 딱히 가입 종용도 없었고 선물리스트에서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으니깐! 다만 인기브랜드나 고가제품의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