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간기능 개선 초스피드로 끌어올린 관리법

프로필 이미지

안녕하세요 이웃님들! 오늘은 간기능 개선 을 위해 한동안 관리에 매진했던 저희 남편 이야기를 한번 들려 드리려고 해요~ 저도 이번에 남편 뒷바라지를 하며 알게 된 거지만 간은 침묵의 장기라고 불릴 만큼 평소 증상들에 뚜렷한 특징이 없다 보니까 모르고 방치하다 만성 간질환으로까지 키우는 경우가 많다고 하더라구요. 해서 많은 분들께 경각심도 드릴 겸 그간의 과정과 남편이 실제로 도움 받았던 방법들까지 모두 공유해보려고 하니 오늘도 끝까지 잘 따라와 주세요! 남편이 평소 이런저런 회식에 술자리가 잦은 편인데 언젠가부터 없던 주사를 부리질 않나, 온 몸에서 술 냄새가 아주 진동을 하는 거 있죠? 오죽 했음 회식이 있던 날 같이 자려는데 술냄새가.. 어찌나 코를 들쑤시던지 자다 말고 거실에 나와 쇼파에서 쪼그려 자느라 알까지 배겼다니까요. 거기다 남편이 갈수록 꼭 병든 닭처럼 기운이 없는 게 눈 주위는 시커멓고 얼굴엔 무슨 오줌 필터라도 끼얹은 것 마냥 누렇기까지 하니 혹시나 하는 맘에 귀찮다는 남편을 끌고 검진을 받아보게 했거든요. 그랬더니 결과는 간기능이 떨어져 있는 데다가 알코올성 지방간도 의심 돼 이대로라면 만성 간염에 간경화로 이어지는 건 시간 문제고.. 심각하게는 간암으로까지 번질 수 있다는 거에요 ㅠ 그 소릴 듣는데 순간 아는 언니네 아버님이 간암으로 이식 수술을 받으시곤 물 한모금도 맘대로 드시질 못한다고 했던 게 번뜩 떠오르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