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트넘 핫스퍼FC]탕기 은돔벨레 프랑스의 미래였지만 토트넘 방출설의 중심 미드필더

프로필 이미지

프랑스와 토트넘의 미래 금돔벨레였지만 토트넘 방출설의 중심 탕기 은돔벨레에 대해 알아보자. 풀네임:탕기 은돔벨레 알바로 1996년 프랑스 롱쥬모에서 아프리카 콩고 출신의 부모에게서 태었나고 맨체스터 시티 뱅자맹 멘디랑 같은 동네에서 자랐다고 한다. 유년기 시절 은돔벨레는 매우 내성적이었는데 축구를 배우면서 성격이 바뀌었으며 특히 축구에 관해서는 매우 열정적이고 적극적이었다고 한다. 은돔벨레는 6살 때 롱쥬모 지역 축구팀 FC수세나에서 처음 축구를 배웠고 이후 FC 아틀레티코를 거쳐 15살에 EA갱강 유소년팀에 입단하였다. 3년 정도 갱강 유소년팀에서 활약하였지만 방출을 당하고 오세르, SM캉, 앙제SCO 3 팀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지만 아쉽게도 모두 탈락하였다. 은돔벨레는 좌절하지 않았고 2014년 6월 당시 프랑스 3부리그 소속 SC아미앵에 프로 입단을 하였다. 그는 입단후 2년간 거의 2군에서 보냈고 2015-16시즌부터 1군 출전시간을 늘려나가며 18경기 출전하였고 SC아미앵의 2부리그 승격에 힘을 조금 보탰다. 2016-17시즌 은돔벨레에게 기회의 시즌으로 그는 SC아미앵의 주축멤버로 좋은 활약을 펼치며 SC아미앵의 첫 1부리그 승격까지 이끌었고 은돔벨레라는 이름을 유럽축구계에 조금씩 알려 나갔다. 2017-18시즌 시즌 시작 전 여름 이적시장에서 프랑스 리그1 명문팀인 올림피크 리옹이 은돔벨레를 원한다는 보도가 쏟아지는 속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