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챔피언스리그]8강 대진 모두 확정 바이에른뮌헨, FC바르셀로나 탑승

프로필 이미지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전이 9일(한국시간) 마무리되면서 8강 대진이 모두 확정됐다. 출처:챔피언스리그 sns 코로나로 인해 중단됐던 UCL은 각국 리그가 모두 마무리된 이후 남은 16강전을 진행한 다음 단판으로 잔여 토너먼트를 치르기로 했다. 앞서 코로나로 시즌이 중단되기 전 아탈란타와 파리 생제르맹(PSG), 라이프치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8강행을 확정했다. 재개 이후 열린 남은 4경기가 열렸다. 전날 열린 두 경기에서는 맨체스터 시티가 레알 마드리드, 리옹이 유벤투스를 꺾고 8강행을 확정했다. 마지막으로 FC 바르셀로나가 나폴리, 바이에른 뮌헨이 첼시를 꺾고 8강행 막차를 탔다. 이번 8강은 모두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벤피카의 홈 구장 에스타디오 다 루즈, 스포르팅의 홈구장 에스타디오 조제 알발라드가 사용된다. 8월 13일 아탈란타와 PSG의 경기로 8강의 서막을 올린다. 두 팀 모두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와 요십 일리치치의 출전이 불투명하다. 다음 날인 8월 14일에는 라이프치히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대결이 열린다. 15일에는 이번 8강 최대의 빅매치인 뮌헨-바르셀로나가 기다리고 있다. 두 팀의 에이스 레반도프스키와 메시는 16강전서 맹활약하며 맞대결에 대한 기대치를 끌어 올렸다.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체스터 시티가 유벤투스를 꺾은 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