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4월 23일 경기 재개 전망

프로필 이미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빠르면 4월 말에 재개할 거라는 현지 전망이 나왔다. 스페인 유력 매체 ‘카데나 세르’는 3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가 이르면 오는 4월 23일에 재개할 전망이다. 스페인 프로축구협회는 오는 4월 23일에 리그가 재개되는 것을 최상의 목표로 하고 있다. 그것이 어렵다면 5월 2일 혹은 5월 14일 리그를 재개하는 방안에 대해 생각 중이다. 라고 보도했다. 프리메라리가는 리그 취소가 아닌 리그를 정상적으로 마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의지이다. 하비에르 테바스 라리가 회장도 어떻게든 올 시즌은 정상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현재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개 팀은 모두 27라운드를 소화한 현재, 11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순위도 완전히 정해진 게 아니다. FC바르셀로나가 18승4무5패(승점 58점)로 1위를 달리고 있지만, 2위 레알 마드리드(승점 56점)와 승점 차는 2점에 불과하다. ‘카데나 세르’는 리그를 재개한 뒤 1개월 보름, 혹은 최대 2개월 안에 최대한 일정을 촘촘하게 짜서 끝낼 생각이다. 리그 중단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고 설명했다. 프리메라리가가 재개될 경우, 기성용(31·레알 마요르카)과 이강인(19·발렌시아)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