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ESL 유러피언 슈퍼리그]유럽축구 슈퍼리그 창립 발표 토트넘, 맨시티, 레알마드리드 등 12개 참가팀 확정

프로필 이미지

2021년 4월 18일 유러피안 슈퍼리그(ESL) 창립 발표 유러피안 슈퍼리그는 2021년 4월 18일(현지 시간) 공식 발표를 내고 "유럽의 12개 구단이 오늘 모여 클럽이 주관하는 새로운 주중 대회인 슈퍼리그를 창립하기로 결정했다” 고 밝혔다. 유러피안 슈퍼리그는 유럽축구계에 지각변동을 몰고 올 전망이다. 우선 참가를 발표한 팀은 총 12개이다. 영국 프리미어리그의 토트넘 홋스퍼,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6개 팀 이탈리아 세리에A의 AC밀란, 인터밀란, 유벤투스 3개 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티코, 바르셀로나 3개 팀이다. 독일과 프랑스의 팀은 아직 참가 미정이고 추가로 3개 구단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와 대립이 불가피하다. 주중에 슈퍼리그가 출범한다면 이들 구단은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이유가 없다. 때문에 유럽축구연맹(UEFA)과 대립각을 펼치고 있다. 자국 리그의 반발도 거세다. 바이에른 뮌헨, 도르트문트, 파리 생제르망 등은 팬 여론을 살피느라 발표 명단에서 빠진 것으로 보이지만 추후 참가를 발표할 가능성도 충분하다. 슈퍼리그는 보도자료에서 “팬데믹이 유럽 축구 경제 모델의 불안정성을 가속화했다. 또한 지난 몇 년 동안 창립 클럽들은 각 시즌 동안 유럽 대회의 질과 수준을 향상시키고 최고의 클럽과 선수들이 정기적으로 경쟁할 수 있는 대회를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