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오피셜]ESL 유러피안 슈퍼리그 프리미어리그 6개 구단 맨시티, 토트넘, 첼시, 멘유, 아스널, 리버풀 전원 탈퇴

프로필 이미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전원 탈퇴한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균열 조짐을 보인다. 2021년 4월 21일(한국시간) 영국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은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빅 6',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이 대회 참가를 포기한다고 보도했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토트넘과 아스널, 리버풀, 맨유도 뒤이어 성명을 통해 '불참'을 발표했다. 일부 '빅클럽' 위주의 폐쇄적인 리그 탄생을 놓고 축구계 안팎에서 거센 반발이 일어나면서 결국 뜻을 접었다. ESL 창설 발표 후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을 비롯해 각국 축구협회, 리그 사무국 등은 즉각 반대하고 나섰다. 특히 FIFA와 UEFA는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구단들의 국내외 리그와 국제대회 참가를 금지하고 해당 구단에 속한 선수들은 국가 대표팀에서도 뛸 수 없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