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EPL-오피셜]프리미어리그 ‘명예의 전당’ 데이비드 베컴, 스티븐 제라드, 로이 킨, 에릭 칸토나, 데니스 베르캄프, 프랭크 램파드 헌액

프로필 이미지

데이비드 베컴, 스티븐 제라드, 로이 킨, 에릭 칸토나, 데니스 베르캄프, 프랭크 램파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명예의 전당 헌액 프리미어리그는 2021년 5월 2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베컴이 2021년 EPL 명예의 전당 마지막 수상자로 확정됐다. 앨런 시어러, 티에리 앙리, 에릭 칸토나, 로이 킨, 데니스 베르캄프, 프랭크 램파드, 스티븐 제라드에 이어 전설에 합류하게 됐다" 라고 전했다. EPL은 “맨유에서 활약했던 베컴은 남다른 패스 능력과 정확한 크로스 능력을 갖췄으며 그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프리킥으로 무려 18골이나 성공시켰다" 라며 베컴을 소개했다. 1993년 데뷔한 베컴은 10년 동안 맨유에서 활약하며 EPL의 레전드로 거듭났다. 베컴은 EPL 통산 265경기에 출전해 142개의 공격포인트(62골 80도움)를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맨유는 베컴과 함께 황금기를 맞으며 6번의 리그 우승(1995-96, 1996-97, 1998-99, 1999-00, 2000-01, 2002-03)과 함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1998-99)을 거뒀다. 베컴은 “전설들과 함께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것은 영광이다. EPL은 내 선수 경력과 삶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이었다. 내가 함께 경기하고, 경쟁하고, 존경했던 전설들과 함께 헌액돼 기쁘다. 이 수상이 팬들의 덕분이란 걸 알게 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