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축구 이야기]유럽 축구 독일 감독 전성 시대, 3시즌 챔스 우승팀 감독 위르겐 클롭, 한지 플릭, 토마스 투헬

프로필 이미지

유럽 축구 독일 감독 전성시대 2018-19 챔스 우승 위르겐 클롭 2019-20 챔스 우승 한지 플릭 2020-21 챔스 우승 토마스 투헬 2020-21 챔스 결승전에서 첼시가 맨시티를 1-0으로 꺾고 빅이어를 들어올렸다. 첼시 감독은 토마스 투헬(독일)이다. 지난 시즌엔 한지 플릭(독일)이 이끄는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2018~2019 시즌에는 위르겐 클롭(독일)의 리버풀(잉글랜드)이 유럽 정상에 섰다. 올 시즌 라이프치히를 지휘해 독일 분데스리가 2위를 차지한 30대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 역시 유럽이 주목하는 차세대 명장이다. 나겔스만 감독은 독일대표팀으로 자리를 옮긴 플릭 감독을 대신해 뮌헨 감독으로 온다. 뮌헨은 2019~20시즌 트레블(정규리그, 챔피언스리그, 포칼 우승)을 달성한 독일의 최고 명문 구단이다. <독일 클럽 코칭 시스템> 영국의 ‘스카이스포츠’는 독일 클럽들의 코칭 시스템을 독일 지도자 강세의 요인으로 꼽았다. 구단은 유소년 축구 지도자를 1군 감독 못지않게 중시해 육성하며, 이들은 오랜 기간 구단의 철학과 정체성을 몸에 익히면서 1군 감독이 됐을 때 축적된 역량을 꽃피운다는 것이다. 이런 문화는 지도자 교체 때도 나타난다. 시즌 중에 차기 감독을 선임해, 새 감독이 팀을 연구하고 적응할 기회를 돕기도 한다. 율리안 나겔스만(34)감독은 시즌 중에 바이에른 뮌헨 이적이 확정됐다. 바이에른 뮌헨 전 감독 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