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PFA]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 ‘올해의 남자 선수’ 케빈 더브라위너 수상, 필 포든 ‘남자 영플레이어’ 수상

프로필 이미지

케빈 더브라위너(30)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선수' 2년 연속 수상 PFA는 2021년 6월 7일(한국시간) 더브라위너가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남자 선수'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더브라위너는 일카이 귄도안, 필 포든(이상 맨시티),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 등을 제치고 수상했다. 더브라위너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PFA 올해의 선수상을 2년 연속 받은 선수는 티에리 앙리(2002-03, 2003-04)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006-07, 2007-08) 이후 세 번째다. 더브라위너는 이번 시즌 리그 25경기 6골 12도움으로 활약하며 팀의 2년 만의 정상 탈환에 앞장섰다. 공식전 40경기에서는 10골 18도움을 기록, 소속팀의 리그와 리그컵(카라바오컵) 우승을 일궈냈다. 구단 역사상 첫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도 선발로 나섰으나 상대 수비수와 충돌해 불운한 부상으로 교체돼 경기를 끝까지 소화하지 못했다. 맨시티 트레블의 꿈은 아쉽게 이루지 못했다. PFA 남자 영플레이어상은 맨시티의 2000년생 미드필더 포든의 손으로 돌아갔다. 그는 리그 28경기 9골 5도움으로 EPL 사무국 선정 올해의 영플레이어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지소연과 함께 첼시 위민에서 활약한 잉글랜드 여자축구국...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