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덴마크 대표팀]손흥민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 덴마크vs핀란드 경기 중 쓰러져 병원 이송

프로필 이미지

손흥민 옛 토트넘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2021년 6월 13일 01시 유로2020 B조 덴마크vs핀란드 경기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천만 다행으로 의식을 차렸다. 덴마크와 핀란드는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유로 2020 B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를 치르고 있었다. 전반 40분 경 스로인 상황에서 에릭센이 공을 받은 뒤 그대로 쓰러졌다. 주위에 있던 덴마크 선수들이 의료진을 긴급 호출했고, 의료진이 투입되어 에릭센의 상태를 확인했다. 외부 충격 없이 에릭센이 혼자 쓰러지는 상황이었다. 덴마크 동료들은 눈물을 훔치며 심폐소생술을 받는 에릭센을 에워쌌고, 관중들 역시 눈물을 흘리며 에릭센의 의식이 빨리 돌아오길 바랐다. 약 5분간의 심폐소생술 직후 에릭센은 들것에 실려 엠뷸런스로 이동했다. 에릭센은 다행히 의식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사진기자가 찍은 사진에는 에릭센이 눈을 뜬 상태에서 머리에 손을 얹고 엠뷸런스로 이동하고 있다. 현재 덴마크와 핀란드의 경기는 의료 상황으로 인해 중단됐다. 유럽축구연맹(UEFA)는 “덴마크의 에릭센은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안정됐다" 고 공식발표했다. 에릭센 선수! 부디 빠른 회복하여 전보다 더 건강하게 그라운드에서 훨훨 날아주길 바랍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