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오피셜]2020 도쿄올림픽 무관중 경기 결정 올림픽 역사상 최초

프로필 이미지

2020 도쿄올림픽 무괸중 경기 올림픽 역사상 처음 2주 뒤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이 결국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2021년 7월 8일 밤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도쿄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5자 회담을 통해 도쿄도에서 치러지는 모든 경기에 관중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6만8000명 수용 인원인 도쿄 신(新)국립경기장에서 치러질 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조차 일반 관중 없이 진행된다는 뜻이다. 도쿄올림픽은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을 비롯한 9개 도도현(都道縣·광역자치단체)의 42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하지만 대부분 경기장은 수도권 4개 지역에 집중돼 있다. 도쿄가 아닌 다른 지자체에 있는 경기장의 관중 수용 문제도 해당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 곧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후쿠시마에선 야구와 소프트볼, 삿포로에선 마라톤경기가 열린다.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제1회 올림픽이 열린 이후 지금까지 올림픽이 무관중으로 펼쳐진 적은 한 번도 없다. 일본이 그토록 염원하던 올림픽 관중을 포기한 건 최근 급격히 악화된 코로나 상황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도쿄 지역에 가장 높은 방역 단계인 ‘긴급사태 선언’을 다시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기한은 오는 7월 12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총 6주간이다. 도쿄올림픽은 처음부터 끝까지(7월 23일~8월 8일) ‘긴급사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