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도쿄올림픽]양궁 여자 개인전 안산 금메달 하계올림픽 한국선수, 양궁 첫 3관왕

프로필 이미지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안산 금메달 획득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 하계올림픽 ‘첫 3관왕 한국 선수’ 안산(20·광주여대)은 2021년 7월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안산과 오시포바는 1세트에서 28-28로 비겨 세트 점수 1점씩을 나눠가졌다. 2세트에서 안산은 3발 모두 10점을 쏘며 세트 점수 2점을 챙겼고 오시포바는 29점을 쏘고도 점수를 가져가지 못했다. 3세트는 27-28로 승부는 3-3 원점으로 돌아갔다. 4세트에서 안산은 27-29로 상대에 2점을 뒤졌다. 5세트에서 안산은 첫발 9점 제외하고는 연이어 10점을 쏘면서 27점(9-9-9)을 쏜 오시포바와 세트 점수 5-5 동점을 만들어냈다. 5세트까지 접전을 벌이며 ‘운명의 슛오프’에 들어갔다. 결국 안산이 슛오프에서 10점을 기록하면서 8점을 쏜 상대 선수를 제압했다. 안산은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 이어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이 됐다. 도쿄올림픽부터 혼성 단체전 종목이 추가되면서 한 선수가 금메달을 3개까지 도전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기 때문이다. 한국 선수 중 최초로 하계올림픽 3관왕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