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도쿄올림픽]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이탈리아 꺾고 동메달 획득 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

프로필 이미지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한국vs이탈리아 45:42 동메달 획득 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 2021년 7월 31일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지연(33•서울특별시청), 윤지수(28·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안산시청), 서지연(28·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45-42로 물리쳤다. 한국 펜싱은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메달을 수확했다.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올림픽에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 땐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 대회, 그리고 이번에 다시 열렸다. 여자 사브르의 동메달로 한국 펜싱은 이번 대회 단체전 출전권을 따낸 4개 종목에서 모두 입상하는 성과를 남겼다. 여자 사브르 팀 세계랭킹 4위인 한국은 이날 첫 경기인 8강전부터 랭킹이 한 계단 밖에 차이 나지 않는 난적 헝가리(5위)를 만나 고전 끝에 45:40으로 승리해 4강에 진입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 개인전 금·은메달리스트인 소피야 포즈드니아코바, 소피야 벨리카야가 속한 팀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의 대결에선 26:45로 완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기존 주전인 최수연이 전부터 탈구로 고생하던 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