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맨유-오피셜]호날두 등번호 7번 확정 에딘손 카바니 양보, EPL 특별 허가

프로필 이미지

맨체스터유나이티드 호날두 등번호 7번 에딘손 카바니 양보 맨유는 2021년 9월 3일 오전(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호날두가 7번 유니폼을 입게 됐다” 고 발표했다. 맨유에서 등번호 7번이 갖는 의미는 굉장하다. 조지 베스트, 에릭 칸토나, 데이비드 베컴, 호날두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맨유에서 7번을 달고 뛰면서 맨유의 전성기를 함께했다. 맨유의 7번 선수는 그 시대를 대표하는 선수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호날두는 과거 맨유에서 7번을 달고 뛰며 총 9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2009년 호날두가 맨유를 떠난 뒤, 7번에 걸맞은 주인을 찾지 못한 까닭에 등번호 7번이 갖는 무게감이 반감됐지만, '진짜 주인이 돌아왔다'며 맨유 현지 팬들도 호날두의 7번 배정을 반기고 있다. 사실 호날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규정상 맨유에서 7번을 달 수 없었다. 카바니가 7번을 배정받은 상황인데, EPL 규정대로라면 카바니가 맨유를 떠나야 호날두가 7번을 되찾을 수 있다. 하지만 맨유 구단이 EPL을 설득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고, 결국 특별 허가를 받아냈다. 모든 것은 카바니가 선뜻 7번을 양보했기에 가능한 일이다. 호날두는 “사실 맨유에서 등번호 7번을 다시 달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다. 이런 놀라운 일이 가능하게 해준 카바니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라며 7번을 양보해준 카바니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호날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