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사전예약 100만 달성 야구 게임 프로야구 H3 사전예약 및 이벤트 탐구

프로필 이미지

코로나19사태로 힘겨웠던 2020 시즌을 지나 2021 KBO 프로야구도 서막을 알리고 있다. 10개 구단의 스프링캠프를 시작으로 각 팀이 2021 시즌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직 스토브리그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각 팀의 선수 보강도 눈에 띈다. 지금까지의 선수 이동은 SK와이번스가 전 두산 베어스 내야수 최주환과 4년 총액 42억, 키움 히어로즈의 투수 김상수와 계약 승계+현금 3억 원+2022년 신인 드래프트 2차 4라운드 지명권 트레이드의 형태 계약으로 2+1년 총액 15억 5천만 원에 계약을 했으며, 삼성 라이온즈가 마찬가지로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일과 4년 총액 50억에 계약하며 전력 보강을 시작했다. 미계약자는 금일 기준으로 두산 베어스의 이용찬과 유희관이며, KIA 타이거즈 양현종은 KIA와의 협상을 결렬하고 미국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언하였다. 트레이드 소식도 있었는데, 롯데 자이언츠와 KT위즈가 각각 내야수 신본기, 투수 박시영과 투수 최건, 2022년 신인 드래프트 2차 3라운드 지명권과 맞교환하였다. KBO 역사상 첫 신인 지명권 트레이드가 이루어졌으며, 양 팀 간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트레이드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여기에, 프로야구 H3가 뜨거웠던 스토브리그의 기운을 이어나가고자 한다. 유저가 직접 구단주가 되어 구단을 운영하는 형태의 게임인 프로야구 H3는 오픈 이전부터 많은 화제를...

Top